메뉴 건너뛰기

교육프로그램 - 한국불교와 동아시아불교의 위상과 가치를 재정립

교육프로그램

  • 학국불교융합학과
    • 학과소개
    • 교과과정
    • 교수진
  • 학국불교융합학과
    • 학과소개
    • 교과과정
    • 교수진

교육과정/교과목

home 교육프로그램 불교한문아카데미 교육과정/교과목

단계별이수과정

- 각 2년씩 3단계 이수과정 운영
- 기본과정(2년) → 심화과정(2년) → 전문과정(2년)

강좌구성

  • ① 기본과정·심화과정

    경전반
    동아시아에 유통된 다양한 한문 경전을 강독하며, 이를 통해서 경전 해석의 기본적 능력을 배양한다. 각 경전이 가진 독특한 형식과 표현, 그리고 용어를 읽혀서 이후 불전 번역의 기초를 마련한다.

    논서반
    중국이나 한국에서 한문으로 찬술된 주요한 논서를 주로 강독하며, 전통 강원의 교재를 일부 반영하였다. 동아시아 불교에서 대단히 중시되고, 또한 한문 문장을 익히는 데도 유익한 문헌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사서반
    [논어]·[맹자]·[대학]·[중용] 등 이른바 사서(四書)는 꼭 유학을 공부하려는 게 아니더라도 필수적으로 학습해야 한다. 사서는 한문 문형을 읽히고 독해력을 키우기 위한 교과서 같은 책이며, 또한 사서를 통해서 기본적인 유교를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장자,주역반
    전통시대 불교문헌에는 유교나 노장사상 등 다양한 고대 사유가 침투했다. 저런 사유에 대한 이해 없이 불교문헌을 번역할 경우, 많은 오류를 범하기도 한다. 그래서 [장자]와 [주역] 수업은 불교문헌을 오전하게 읽기 위한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초서반
    초서는 한문의 필기체 형식을 말한다. 사지(寺誌)나 승려 문집 등 많은 불교 문헌이 이 초서 형태로만 남아있다. 그렇기 때문에 보다 온전하게 불교 문헌을 정리하고 번역하기 위해서는 초서 학습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고전반
    사서(四書)는 유교라는 이념에 기반하여 사상적인 논의를 전개하기 때문에 한문 문장을 학습하는 이들에게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고전반은 중국이나 한국의 다양한 명문장을 학습함으로써 다양한 불교 문헌의 번역 능력을 키우고자 한다.

  • ② 전문과정

    전문과정은 번역 실습을 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기존 번역이 없는 문헌을 선별하여 실제 번역을 행한다. [화엄회현기]나 각종 사지(寺誌) 등을 번역 실습의 대상문헌으로 삼을 것이다.